실형 선고 홍준표 사퇴 촉구 잇따라…구속재판 탄원도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홍준표 경남도지사 사퇴 촉구가 잇따랐습니다.

6·15공동선언실천 경남본부, 경남진보연합, 민주노총 경남본부 등 도내 시민사회단체와 야당은 12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 지사를 “범법자”로 표현하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범법자인 홍 지사는 더는 경남도지사로서 직무를 수행해선 안 된다”며 “청렴결백을 솔선수범해야 할 도의 수장이 범법자가 돼 도지사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으며 현실적으로 도지사직을 바르게 수행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경남도민은 홍 지사의 독단적이며 아집에 찬 패악으로 엄청난 희생을 당해왔으며 도민을 무시하는 안하무인의 태도와 막말로 심각한 상처를 받아왔다”며 “그로 인해 도민이 참여하는 주민소환운동이 벌어졌고 곧 주민소환투표가 발의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들은 “홍 지사 사퇴는 도민의 요구다”며 “홍 지사가 사퇴해야 깨끗한 도정이 실현될 수 있고 독단과 패악을 넘어선 민주 도정을 이룰 수 있으며 무너진 경남도민의 자존심을 회복하고 상처를 치유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홍 지사 사퇴를 촉구하는 서한을 도청 민원실에 접수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을 방문해 홍 지사 구속재판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했습니다.

더민주 도당은 1심 판결 직후 “노상강도를 당한 기분”, “사법적 결정이라 보기 어렵다”는 등 홍 지사 발언이 사법 신뢰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발언으로 비춰볼 때 항소심에서 증거 인멸, 자신에게 유리한 증거를 창출할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구속재판 탄원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정영훈 더민주 도당 위원장은 “홍 지사를 불구속한 것은 도지사 업무수행 필요성에 따른 법원 결정이었지만, 1심 판결 후 홍 지사 발언 등을 종합할 때 사법부에 대한 비난뿐만 아니라 증거 인멸 가능성까지 엿보인다”며 “뇌물수수에 따른 법원 판결을 조롱하고 마치 피해자인양 법원 판결을 정치적 판결이라 치부하는 것은 도를 넘어선 행태다”고 구속재판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더민주 도당은 이 탄원서에는 정 위원장을 비롯해 337명의 도민이 참여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정의당 경남도당은 홍 지사 사퇴촉구 집회를 이날도 이어갔습니다.

정의당 도당은 “쓰레기” 막말논란과 경남교육감 주민소환투표 청구 서명 관권 개입 책임을 물어 지난 7월 25일부터 매주 월요일 홍 지사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홍 지사는 이날 실국원장 간부회의에서 “재판은 제 개인의 문제며 스스로 돌파해 나갈 것이다”며 “전 공무원은 조금도 흔들리지 말고 자기 업무에 충실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는 “경남을 위해 더 일하라는 운명이라고 생각하고 오늘부터 일상에 복귀해 경남도정에 더 매진하겠다”며 “공직생활 34년을 하면서 수많은 위기와 고난이 있었지만 그럴 때마다 위기를 돌파해 왔으며 이번 일은 그리 중차대하게 보지 않으며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 사건이다”고 밝혔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