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 지진 영향 없어…4기 모두 정상 가동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12일 오후 경북 경주에서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으나,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발전소는 정상 가동 중이다”고 밝혔습니다.

계획 예방정비 중인 고리2호기와 신고리2호기는 가동이 중지된 상태이고, 나머지 4기(고리1·3·4호기, 신고리1호기)는 모두 정상 가동하고 있습니다.

고리 1호기는 규모 5.9(수직), 6.3(수평)에서 자동정지하고, 고리 2호기부터는 규모 6.3∼6.8에서 자동으로 정지합니다.

고리원전은 “진도 6.5∼7.0 규모의 지진에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추가적인 여진에 대비해 중요지점에서 시설점검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고리원전 직원들은 지진이 발생하자 비상소집돼 발전소로 복귀해 비상근무에 들어갔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