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금 차 타고 가는데 흔들리네요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2차례의 강진이 제주 전역에서도 감지돼 문의가 쇄도했습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12일 오후 7시 44분과 오후 8시 32분 각각 규모 5.1, 규모 5.8 지진이 발생한 뒤 총 364건의 지진 관련 문의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제주지방기상청에도 2∼3통의 문의전화가 접수됐습니다.

규모 5.8 본진이 발생하고 나서 3분 뒤인 8시 35분쯤 제주시 아라동의 한 아파트 8층에 사는 김모(58)씨는 “소파에 앉아 있었는데 건물이 10초가량 흔들려 약간의 어지럼증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제주의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지진인가요?”, “저도 뭔가 어지러운 흔들림을 느꼈네요.”, “아라동 스위첸 흔들흔들했어요, 전 제가 빈혈로 어지러운 줄 알았어요.” 등의 댓글이 올라왔습니다.

한 네티즌은 “지금 평화로 타고 있었는데 순간 차가 완전히 흔들렸어요…. 놀라서 갓길에 세웠어요. 바람 때문인 줄 알았는데 바람 한 점 없네요. 이거 진동인가요?”라고 물었습니다.

소방안전본부는 오후 9시 22분에 본부 및 4개 소방서에 대응태세 1단계를 발령하고, 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했으나 문의 전화만 폭주했을 뿐 피해는 전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후 9시 37분쯤 “경북 경주시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5.1, 5.8의 지진이 제주도에서도 감지됐습니다. 현재까지 제주에서는 조그만 흔들림으로 감지됐으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도민께서는 이번 지진으로 인해 동요하지 마시기 바랍니다”고 알렸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