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7살 아이 뺑소니 사망..용의자 잡았다

{앵커:
지난 9일, 7살 어린아이를
뺑소니 사고로 숨지게 한 용의자가
경찰의 공개수사 끝에 붙잡혔습니다.

하지만 용의자는 사람을 친 줄 몰랐다는 진술을 계속하고 있다는데요.

경찰이 혐의 입증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KNN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9일 밤, 부산의 한 도로입니다.

앞선 차량이 갑자기 급하게
핸들을 꺾더니 휘청거립니다.

도로 한복판에 서 있던
7살 A 군을 피한겁니다.

그러나 A군은 뒤따라 오던
뺑소니 차량에 사고를 당해
결국 숨졌습니다.

{박성춘/신고자*블랙박스 차량 운전자/"아이가 도로에 나와 있으니까 아이를 도로 밖으로 빼 내려고 저희들이 정차하고 돌아서는 순간 아이는 이미 바닥에 누워 있었거든요."}

"당시 A 군은 돌봄이 할머니와
공원 산책을 하다 도로로 나오면서
이같은 참변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주상/부산 사하경찰서 교통조사계장/"(돌봄이) 할머니를 데리러 할아버지가 왔습니다. 그런데 부모가 좀 늦게 온다니까 '아이 바람이나 쐬게 하자'고 해서 을숙도공원에 같이 가서 얘기를 하고 있는데 (아이가 도로로 나왔습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 떨어진
차량 흙받이로 용의 차량의 차종을
파악해 공개수사에 나섰습니다.

같은 차종 5백여대를 파악해
탐문수사를 벌였고 사고 발생 9일만에
용의자 43살 김모 씨를 붙잡았습니다.

하지만 용의자 김 씨는 사고 당시
충격은 느꼈지만 사람인 줄 몰랐다며
뺑소니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행적 확인 등
혐의 입증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