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강동석 판화 작가의 13번째 개인전!

부산의 대표적인 판화작가, 강동석의 목판화전도 주목해볼만 합니다.

“다면성”과 “압력”으로 이름 붙인 연작을 통해서 현대사회의 화두와 문제점을 드러내는데요.

강동석/판화작가 :물리적 용어를 사용해서 언젠가는 작업을 해야지, 했던 동기들이 압력시리즈로 최소한의 효과를
나타내지 않았나…

안중근 의사와 김구 선생의 얼굴을 사실적으로 담아낸 작품도 함께 선보입니다.

묵묵히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고 있는 작가의 13번째 개인전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