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야권 국회의원 공공부문 성과연봉제 중단 동의

이달 말 공공기관 노동자를 중심으로 성과연봉제·강제퇴출제에 반발한 대규모 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경남지역 국회의원 중 야당의원들은 이 정책 중단을 위한 사회적 합의에 동의힌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새누리당 의원들은 대체로 부정적이거나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에 소속된 경남지역 공공부문 노동자들은 21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과연봉제·강제퇴출제와 관련한 경남 국회의원들의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명의로 도내 국회의원들에게 입장확인 요청 공문을 보낸 결과 더불어민주당 3명, 정의당 1명 등 모두 4명의 야당의원은 성과연봉제·강제퇴출제 일방적 정책 중단과 사회적 합의에 대해 “동의”한다는 입장을 전해왔습니다.

새누리당은 “거부” 1명, “유보” 4명, “답변없음” 7명으로 나타났습니다.

공공운수노조는 “집권여당을 중심으로 한 새누리당 경남 국회의원의 모습은 실망스럽다”며 “공공기관 성과 만능주의 정책의 문제점을 알고 있으면서도 정부 정책 개선 약속에는 나서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공공·금융부문 노동자들은 정부의 일방적 정책 중단을 요구하며 9월 말 최대 규모의 총파업을 예고했다”며 “철도와 지하철이 멈추고, 은행과 사회보험 창구가 비고, 병원진료도 최소화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정부가 잘못된 정책을 일방적으로 강요하면서 생기는 일인만큼 정부가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며 “국회가 적극적으로 나서 정부의 폭주를 멈추고 사회적 합의를 만들어야 할 때다”며 여당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해결 노력을 요구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