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소서 이동식 크레인 지지대 휘어져 1명 부상

21일 오후 11시 30분쯤 부산 사하구 구평동의 한 조선소에서 구조물 해체 작업을 하던 차량 탑재형 61t급 이동식 크레인의 지지대가 휘어졌습니다.

절단작업이 끝난 무게 40t인 해상 구조물이 50m 높이에서 갑자기 떨어지는 바람에 이를 떠받치고 있던 이동식 크레인과 부딪히면서 발생한 일이었습니다.

이 사고로 이동식 크레인 뒷부분이 솟구쳤다가 땅에 떨어지면서 보조기사 조모(35)씨가 허리를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조선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