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주민소환투표 '각하', 홍지사 시련은 진행중'

{앵커: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결국 서명인 부족으로 없던 일이 됐습니다.

성완종 리스트 사건 1심 유죄 선고로
큰 타격을 입은 홍지사로서는
주민소환 부담을 벗어나 항소심을
준비할 시간을 번 것으로 보입니다.

진재운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년 이상을 끌어왔던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대한 주민소환투표가 결국 무산됐습니다.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27) 전원회의 끝에 각하 결정을 내렸습니다.

"선관위는 유효서명이 청구 요건인 경남지역 유권자의 10%인 27만천32명이 돼야하지만 최종적으로 8천395명이 모자란다고 밝혔습니다.

청구요건에 서명인이 0.3% 정도가 부족한 것입니다."

당초 주민소환운동본부는 모두 35만7천8백1명의 서명을 받았지만 이 가운데 9만5천164표가 무효가 된 것입니다.

선관위의 이같은 각하 결정에 홍지사는 다소 밝아진 표정을 보이며 주민소환투표는 실패한 쿠테타라며 주최측이 석고대죄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정장수 경남도지사 비서실장"주민소환이라는 제도를 악용한 일부 좌파세력들의 실패한 쿠데타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이에대해 더민주와 정의당 등 야권은
홍지사는 1심 실형선고로 법적 정치적으로 이미 지사직을 상실했다며 각하 결정이 면죄부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다수 도민들의 마음 속에 홍준표지사는 이미 정치적으로 소환됐습니다. 혹여나 자신이 면죄부를 받은 것인냥 착각하지 마시기를 (경고합니다.)"}

이제 홍지사는 주민소환투표 시행으로 인한 직무 정지는 물론 중도에 물러나야 할 일은 없게 됐습니다.

"하지만 이미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상태에서 30여만명 수준의 서명 자체만으로도 정치적 부담과 함께 도정 추진 동력이 떨어질 수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여기에 5-6개월 뒤로 예상되는 항소심 결과에 따라 또 한번 지사직 유지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여 홍지사의 시련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입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