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통공사, 조정신청 철회…노조 합법 파업 인정한 셈

부산교통공사가 이달 21일 성과연봉제 도입 협상과 관련해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 냈던 조정신청을 28일 전격 철회했습니다.

부산교통공사는 쟁의행위를 금지하는 조정기간(이달 22일부터 10월 6일까지)인 지난 27일 노조가 파업에 들어갔기 때문에 불법이라면서 당일 노조 지도부 7명은 물론 파업에 참가한 조합원 841명을 직위 해제했었습니다.

사측이 갑자기 조정신청을 철회한 이유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부산교통공사는 28일 오전 10시 30분부터 부산지노위에서 열린 1차 조정회의에 참석해 조정신청 이유 등을 설명했다. 노조는 이 회의에 불참했습니다.

노조는 “임단협에 대한 부산지노위 조정중지 결정 후 사측이 임단협에서 다루지 않았던 문제로 조정신청을 다시 한 것은 위법이라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고 신청을 취하한 것”이라면서 “노조의 파업이 합법적이라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