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인력공단, 일자리 창출 유공 대통령 표창

한국산업인력공단은 28일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2016 일자리 창출 유공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공공기관과 자치단체 부문 대통령 표창을 받았습니다.

공단은 박영범 이사장 부임 후 인적자원 개발·평가·활용 지원 중심기관으로서 일자리 창출 3대 전략과 10대 실천과제를 체계적으로 추진했다고 밝혔습니다.

그 결과 최근 2년간 6만7천652명의 민간 일자리를 만들었습니다.

공단은 최우선 과제로 일학습 병행제,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훈련, K-Move(해외취업 지원) 등 6개 취업 연계형 사업을 추진해 5만2천497명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했습니다.

일학습 병행제는 2014년부터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공단 핵심사업입니다. 중소기업 인력난과 청년 취업난 해소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 제도로 청년구직자들은 일과 학습을 병행한 기간만큼 취업 기간을 앞당겼고, 그 결과 공단의 일자리 지원성과는 전년 대비 340%(3천197명→1만869명)나 향상됐습니다.

또 공단은 스마트 소싱(협업)의 하나로 공동훈련센터, 지역별 인적자원위원회(RC), 산업별 인적자원위원회(ISC) 등 사업 파트너 기관 육성·지원을 통해 일자리 4천769개를 만들었습니다.

10년 이상 경력과 다양한 기술을 보유한 퇴직 중장년 인력을 중심으로 산업현장교수단을 구성해 사업에 활용, 일자리 1천83개를 만들었습니다.

이밖에 3년간 청년인턴 425명을 채용했고, 2014년부터 체험형에서 채용형으로 인턴제도를 개선해 정규직 전환율을 80%수준까지 높였습니다.

2015년 임금피크제 조기 도입과 안정적 임금설계를 통해 앞으로 5년간 151명의 추가 신규채용 여력도 확보했습니다.

박영범 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능력중심 사회 구현을 위한 국정과제를 수행해 노동시장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며 “근로자 능력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산업현장에 맞은 직무능력을 키워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