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도시철도 파업 장기화 우려

{앵커:
부산도시철도 파업이
극한대립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공사측이 파업 참가 노조원들을
직위해제했는데 노조에서는
사장 등 임원들을 고소하며 맞대응
하고 나섰습니다.

아직 도시철도 운행에는 큰 무리가
없지만 파업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쏟아지는 빗속에서도 부산교통공사
노조원 천5백여 명이 총력투쟁대회를
가졌습니다.

노조는 민주노총과 함께
대규모 결의대회를 열어 성과연봉제에 대한 투쟁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파업 이틀째, 부산교통공사
노사 대립은 더욱 첨예해졌습니다.

노조는 부산교통공사 사장 등
7명을 노조법위반 혐의로
부산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임은기/부산교통공사 역무지부장”정부에서는 파업이 합법이라고 하는데도 불구하고 공사에서는 불법이라고 매도하면서 전직원에 대한 직위해제를 하고 있습니다. 명백한 부당행위이기 때문에”}

파업 첫날, 사측이
노조원 8백여 명에 대해 내린
직위해제에 대한 맞대응입니다.

한때 추가 직위해제까지 검토한
사측은 일단 신중모드에 들어갔습니다.

{부산교통공사 사측 관계자”(추가)직위해제 부분이 상당한 무게를 가지고 있어서 지금 논의를 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노사가 강대강으로 대치하면서 파업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대체인력투입으로
도시철도 운행에 큰 차질이 빚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정시운행이나 안전문제에는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KNN 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