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유력 건축사사무소 대표 구속…횡령·뇌물공여 혐의

부산 유력 건축사사무소 대표가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구속됐습니다.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29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위반(횡령)과 뇌물공여, 배임증재, 증거위조교사 등의 혐의로 부산 H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 A씨를 구속했습니다.

부산지법 장성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새벽 있었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한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검찰은 A씨에게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두고 있습니다.

A씨는 또 부정한 청탁을 하면서 주택재개발조합장이나 건축 인허가 권한을 쥔 공무원 등에게 수천만원의 뇌물을 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건축사사무소 회장 K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말 K에게 회삿돈 70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범행 대부분을 자백하고 횡령액 중 상당 부분을 변제했고, 증거 인멸·도주 우려가 없다”며 기각한 바 있습니다.

K씨는 부산시청 전 최고위 인사의 고교 후배이자 선거 캠프에서 자금담당까지 지낸 인물입니다.

검찰은 H사무소가 다수의 부산 대형 아파트 건축설계를 맡았고, 건축사사무소가 발주처로부터 건축설계 용도 이외의 자금을 받아 아파트 건설 관련 인허가권을 쥔 공무원들을 상대로 로비하는 건설업계 관행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K씨가 70억원에 이르는 회삿돈을 빼돌려 아파트 인허가 담당 공무원 등에게 부정한 청탁을 하면서 뇌물로 줬는지 규명하는 게 검찰 수사의 핵심입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