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신고리 5,6호기 15년전 자료 베껴 건설허가

{앵커:
정부가 추진중인 신고리 5,6호기가
지질조사 없이, 15년전 신고리
1,2호기 조사자료를
그대로 베껴 건설허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제출된 자료도 반경 10km내 단층 시료만 채취된 반쪽짜리 조사였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에서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를 위해 한수원이 올해 제출한 '예비안전성분석보고서'입니다.

더민주 문미옥 의원이 자료를 분석한 결과,15년전인 2천1년 신고리 1,2호기 건설허가때 제출된 지질자료를 그대로 베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지가 가깝다는 이유로,사실상 추가 지질조사는 없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재탕한 지질조사도,
반쪽짜리였다는데 있습니다.

"반경 10km 이내 10곳만 조사하고,반경 10-40km내는 조사하지 않은채 적합 판정을 내렸습니다."

이번에 경주 지진이 발생한 양산단층 등 주요 단층은 빠졌습니다.

건설허가 심사기관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태도도 문제입니다.

기술원측은 이미 2천 6년 자체 보고서를 통해 활동성 단층의 존재를 알고 있었지만,어찌된 일인지 적격 도장을 찍었습니다.

{문미옥/더불어민주당 의원/"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에 특단의 대책을 내놓겠다고 원안위도 얘기했었는데,전혀 재조사라든지 이런 것들이 이뤄지지 않고 그대로 (진행됐습니다.)"}

또 원전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규제 대상 기관인 한수원의 돈으로 운영되는 사실도 국감장의 도마에
올랐습니다.

"야당은 원안위 예산의 절반인 850억원을,한수원으로 부터 받는 것은 모순이라며 제도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KNN김성기입니다."

이재현 PD
  • 이재현 PD
  • knew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