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 업체는 리베이트 준다던데…2천만원 받은 시행사 대표 입건

주택홍보관 공사 계약을 체결하는 대가로 2천만원의 리베이트를 노골적으로 요구해 받은 지역주택조합 시행사 대표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30일 배임수재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부산의 한 지역주택조합 시행사 대표인 A씨는 2014년 11월 인테리어 업자 B씨에게 주택홍보관 인테리어 공사 계약을 체결하는 대가로 2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B씨가 계약을 체결하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하자 “다른 업체도 2천만원씩 준다고 하더라”며 리베이트를 요구한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습니다.

업무추진비 명목으로 받았다고 혐의를 부인한 A씨는 참고인 조사 끝에 리베이트 수수 사실을 자백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