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심사 보류된 원전 안전 결의안

잇단 지진으로 지역민들의 가장 큰 걱정은 원전이 과연 안전한가입니다.

이 때문에 시민사회단체 뿐아니라 정치권도 발빠른 행보를 보이면서 원전 안전을 체크하고 나섰습니다.

특히 신고리 5,6호기 허가 과정에서 활성단층이 빠진 15년전 자료를 뻬낀 것으로 확인되면서 안전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도민들의 우려를 전해야 할 경남도의회가 결의안조차 보류시키면서 논란이 일고있습니다.

“활성단층지대 원전사고 예방과 안전대책 수립을 촉구하는 결의안은
활성단층과 지진위험성에 대한 전면조사, 활성단층대에 세워진 원전과 경주방폐장 가동 중단과 안전점검,
그리고 신고리 5,6호기 건설계획의 변경 등입니다.”

전체의 절반이 넘는 28명 의원들이 공동 발의한 이 결의안은 하지만 상임위조차 넘지 못했습니다.

결의안이 전력수급문제를 고려하지 않았다는 이유 등으로 아예 심사를 보류시킨 것입니다.

경남도의회가 시민들이 요구하는 최소한의 우려조차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에서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