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급유선선주협회 오는 10일 동맹휴업 결의

한국급유선선주협회가
운송료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오는 10일부터 부산, 울산, 여수항에서 동맹휴업에 들어가기로
결의했습니다.

협회는 현재 정유사로부터 받는
운송료가 터무니없이 비현실적이라며
급유선 규모에 따라 30~100% 인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번 동맹휴업에는 3개 항만에서
200여 척의 급유선이 참여할 것으로
협회는 보고 있습니다.

부산항 등 주요 무역항에서
급유선들이 기름 수송을 거부하면
각종 선박이 운항에 차질을 빚는 등 물류에 큰 문제가 일어납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