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동아대에 해양건설·방재연구소 개소

국내 해양건설과 방재 분야 통합연구 기반이 될 해양도시건설·방재연구소가 부산 동아대에서 문을 엽니다.

부산시는 5일 오후 3시 30분 동아대 하단캠퍼스 공학관에서 해양도시건설·방재통합연구소 개소식을 합니다.

해양도시건설·방재연구소는 올해 4월 교육부의 2016년 이공분야 기초연구사업 신규과제 공모에 선정된 사업입니다.

2024년까지 9년간 45억원(국비)의 연구비를 받아 30여 명의 전문 인력이 “해양건설·방재기술 개발 및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주요 연구분야는 복합해양재난 요소의 위험도를 분석하고, 이를 줄이는데 필요한 원천기술을 개발해 재료, 구조, 도시를 잇는 다중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게 됩니다.

특히 지진, 태풍, 홍수, 방사능 확산 등 복합 해양재난의 위험도를 분석해 시각화된 자료를 만듭니다.

이는 현재 부산시에서 하는 스마트빅보드 시스템의 핵심 데이터베이스로 활용될 예정입니다.

이상찬 부산시 재난예방과장은 “이번 사업은 2016년 상반기 중앙부처 연구개발(R&D) 실증사업 선정돼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앞으로 3∼5년간 시민참여형 지능형영상서비스핵심기술개발, 지능형 초고층 화재방호 시스템 등에 108억원을 지원받아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