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차바 북상…부산 250㎜ 물 폭탄·초속 30m 강풍 예보

북상하는 제18호 태풍 “차바(CHABA)”의 영향으로 부산이 직접 영향권에 들면서 5일 밤까지 최대 250㎜에 이르는 많은 비와 최대순간풍속 30m가 넘는 강풍이 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부산지방기상청은 차바의 영향으로 부산은 4일 오후부터 점차 흐려져 밤부터 강풍과 함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북상 속도에 따라 유동적이긴 하지만 부산은 5일 새벽부터 오후까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전망됩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부산에는 시간당 30㎜가 넘는 집중 호우와 함께 최대순간풍속 30m가 넘는 강풍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부산의 예상 강수량은 50∼150㎜ 정도인데, 해안가에는 최대 250㎜의 물 폭탄이 쏟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상청은 5일 새벽 부산에 태풍주의보를 내릴 예정이며 5일 오후부터는 점차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4일 밤부터 5일까지 태풍의 중심이 통과하는 남해상과 동해남부해상에는 최대 8m가 넘는 매우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기상청은 “집중 호우와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돼 안전사고에 유의하고, 시설물과 농작물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며 “파도가 높게 일 것으로 보여 선박은 피항해야 하고,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어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가 날 수도 있어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부산시는 4일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상습 침수지역, 지하차도, 하상도로 등 재해 취약지와 경주 지진의 여진으로 지반이 연약해진 산사태 우려 지역, 급경사지 등 붕괴 우려 지역 등지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