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수라 살벌한 대사에 경찰 출동 소동

“친구가 납치된 것 같아요.”

지난 3일 자정쯤 부산 사상경찰서 덕포파출소로 두 명의 여성이 다급하게 찾아왔습니다.

자신들의 친구인 A씨의 휴대전화 번호가 찍힌 전화가 걸려왔는데 정작 A 씨는 아무 말이 없고 수화기 너머로 남성의 신음과 “죽여버렸다”, “이렇게 해놓으면 어쩌느냐”는 목소리만 들려 강력범죄가 의심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화들짝 놀란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를 위치추적했습니다.

경찰은 A씨의 위치가 북구 A씨 자택으로 파악되자 북부경찰서 소속 순찰차 3대와 경찰 10명을 급파해 A씨 구출 작전에 나섰습니다.

“똑똑”
출동한 경찰은 집 안에 있을지 모를 범인을 유인하기 위해 A씨 집의 문을 두드리고 긴장감속에 문이 열리기를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몇 초 뒤 경찰은 허탈함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문을 연 사람은 A씨 본인이었고, 집안에서는 강력범죄의 흔적을 전혀 찾을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이날 오후 11시쯤 극장에서 범죄 영화 “아수라”를 보고 귀가했습니다.

스크린에서 살벌한 장면이 나오고 있을 때 A씨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스마트폰 조작 실수로 친구에게 전화를 걸었던 것.

친구는 영문도 모른 채 수화기에서 흘러나오는 신음과 “죽여버렸다”는 낯모르는 남자의 대사를 듣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한밤 출동 소동이 일어난 것입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A씨는 자신이 어떻게 전화를 어떻게 걸었는지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