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여*야 정치권 태풍 피해 현장 방문

태풍 피해와 관련해 여야 정치권이
피해 복구 대책마련에 나섰습니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오늘(6) 오후
해운대 마린시티와 송도해수욕장을
차례로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했습니다,

또 저녁엔 부산에서
긴급 당정회의를 갖고 신속한 복구 방안 수립을 논의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도
최인호 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가
타워크레인 붕괴로 사망자가 발생한
부산 고신대학교 기숙사 건설현장을
찾았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