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불합리 지역 민방 편성비율 도마

조회수1.17K의견0

{앵커:
오늘(6일)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지역 민방에만 적용되는 의무 편성비율 규제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지역 KBS와 MBC에는 적용되지 않는 비대칭 규제라며,전면적인 재검토를 요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20대 국회 첫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불합리한 지역 민방의 의무편성비율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KNN 등 4개 민방은 자체 편성비율이 31%이상,나머지 지역민방도 23%를 넘도록 규정돼 있습니다.

반면에 비슷한 규모의 지역 KBS와 MBC에 대해선 기준 자체가 없습니다.

편성비율이 많게는 13%이상 차이가 나다보니,지역 민방의 제작비 부담이 더 클 수 밖에 없습니다.

{김재경/새누리당 의원(진주 을)/”KNN은 자체 제작비율을 31%로 딱 맞췄는데,KBS는 15.4%,MBC는 17.3%로 이렇게 편차가 있다보니…”}

여야 의원들은 지역 정보와 지역문화 창달이라는 당초 취지는 알지만,매체 급증과 광고시장 침체라는 환경속에서는 오히려 독소 조항이라며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습니다.

{김경진/국민의 당 의원/”(지역 문화를) 북돋기 위해 의무편성 비율이 생겼고 상당히 유의미했는데,방송환경이 변하면서 이 비율 자체가 족쇄가 됐습니다.”}

의원들은 또 지역 민방 광고매출이 38%나 빠졌지만,낮방송 등으로 방송시간이 늘면서 실제 편성시간은 훨씬 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최성준/방송통신위원장/”다양한 의견 수렴을 하고 꼭 방송사 의견만 들어서 하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지역이라든지 다양한 의견을 들어서 재검토를 해보겠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역별로 학계와 시민단체 등의 각계 의견 수렴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KNN김성기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