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인명 구조 나섰다 실종된 소방관 숨진채 발견

“아버지를 보고 소방관의 꿈을 키우고, 혼자서 차근차근 준비해 당당히 특채 시험에 합격한 믿음직한 친구였습니다. 이제 소방관의 꿈을 펼칠 일만 남았는데….”

5일 고(故) 강기봉(29) 소방사의 실종 소식을 듣고 제주에서 급히 울산으로 온 강 소방사 아버지와 친구 7명의 실낱같은 기대는 하루 만에 비보로 바뀌었습니다.

다시는 강 소방사를 볼 수도 만질 수도, 웃으며 대화를 나눌 수도 없다는 현실을 받아들여야만 했습니다.

아버지와 친구들에게 강 소방사는 “듬직한 아들이자 친구”로 기억됐습니다.

제주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간호학 전공까지 마친 강 소방사는 졸업과 함께 서울에서 간호사 일을 시작했습니다.

흔치 않은 남자 간호사로 당당히 일하면서 강 소방사는 또 다른 꿈을 갖게 됐습니다. 소방관이 되고 싶다는 염원이었습니다.

소방관은 그의 아버지가 평생을 바친 직업이기도 했습니다.

강 소방사의 아버지는 1983년부터 31년간 제주에서 소방관으로 활동하다가 2014년 6월 정년퇴직했습니다.

아버지는 “제주형 현장출동체계” 개발 등 소방활동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녹조근정훈장을 받기도 했습니다.

아버지가 퇴직한 이듬해인 2015년 4월 아들 강씨가 신규 소방관으로 임용됐습니다.

임용과 함께 울산 온산119안전센터 구급대원으로 근무하면서 이제 막 업무에 대한 재미를 붙이고 열의를 높이던 차였습니다.

5일 울산에 닥친 태풍 “차바”가 강 소방사의 운명을 바꿨습니다.

그는 전날 “고립된 차 안에 사람 2명이 있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동료 2명과 함께 회야강변 울주군 회야댐 수질개선사업소 앞으로 출동했다가,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낮 12시 6분쯤 실종됐습니다.

당시 100m가량 떨어진 곳에 구급차를 세운 3명의 대원은 종아리까지 차오른 빗물을 헤치며 걸어서 접근해 신고된 차량을 확인했습니다. 차 안에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다시 구급차로 돌아가던 불과 몇 분 사이 강물이 순식간에 불어나 대원들을 덮쳤습니다.

강 소방사와 동료 1명은 전봇대를, 다른 1명은 도로변에 있던 농기계를 붙들고 버텼습니다.

그러나 전봇대에 매달렸던 2명은 힘에 부쳐 결국 급류에 휩쓸렸습니다.

동료는 약 2.4㎞를 떠내려가다 가까스로 물살에서 탈출했으나, 강 소방사는 끝내 수마(水魔)에서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울산시소방본부는 5일 오후에 대대적인 수색을 한 데 이어 이어 6일 오전 7시부터 수색을 재개했습니다.

강 소방사가 실종된 지점부터 회야강이 바다와 합류하는 명선교까지 12.4㎞ 구간을 따라 샅샅이 뒤졌습니다.

총 437명의 인력과 소방헬기 2대, 경비정 4척, 소방차 24대 등의 장비를 동원했습니다.

결국 강 소방사는 6일 오전 11시 10시쯤 실종된 지점에서 하류 쪽으로 약 3㎞ 떨어진 강기슭에서 시신으로 발견됐습니다.

주황색 상의, 검은색 하의 등 구조복과 소방대원용 기동화를 착용한 채였습니다. 실종 당시 쓰고 있던 헬멧은 벗겨져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그저 살아있기만을 염원하던 강 소방사 아버지와 친구들은 오열했습니다.

빈소에서 사고 당시 현장이 어렴풋이 녹화된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본 강 소방사의 아버지는 “빠져나올 수도 있었는데…”라는 말을 되뇌며 허망해 했습니다.

이 영상은 물살에 떠내려가던 차량에 잡힌 것이어서 상황을 선명하게 보여주지는 못하지만, 소방관 3명이 전봇대와 농기계 등을 필사적으로 잡고 버티는 장면이 담겨 있습니다.

친구들도 터지는 울음을 삼키며, 제대로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한 친구는 “병원에서 남자 간호사로 일하다가 구급대원 특채를 준비해 소방공무원이 된 친구다. 성격이 좋아 친구도 많고, 언제나 성실한 친구였는데…”라며 비통해했습니다.

강 소방사의 동료들은 “매사에 의욕적이고, 식당 아주머니가 각별히 챙길 정도로 붙임성도 좋은 성격이었다”며 “오늘 강 소방사가 우리 옆에 없다는 현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슬퍼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