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항만공사 국감 '한진해운 사태 해법 찾아야'

{앵커:한진해운 사태로 부산경남지역 경제는 물론 국가기간산업의 한 축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전국의 항만공사 국정감사에서도
한진해운 사태 피해 최소화와 대책
마련에 모든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진해운 법정관리로 한진해운이
수송하던 부산항 환적물량의
절반 이상이 날아갈 처지입니다.

부산 항만업계의
직접적 피해만 4400억원 이상이고,
일자리 2300여개도 사라질 판입니다.

항만공사 국정감사에선 역시나
한진해운 사태 대책마련에 대한
주문이 쏟아졌습니다.

{김영춘/더불어민주당 의원/"임시처방적인 조치말고 한진해운 사태를 제대로 대처하는 근본적인 대책은 뭐라고 생각하십니까?"}

부산항의 물동량 감소가
국가경제 타격으로 이어진다는 우려엔
여야가 따로 없었습니다.

새로 짓고있는 컨테이너 터미널에
글로벌 선사를 적극 유치해야된다는 제안도 나왔습니다.

{이군현/새누리당 의원/"안정적인 물동량을 확보하고 있는 글로벌 선사 유치가 핵심이라고 저는 봅니다."}

다만 부산신항 터미널 운영권의
80%를 외국자본이 잠식하도록 놔둔
정부의 안이한 대처도 질타를 받았습니다.

터미널 운영사에 대한 공공지분의
참여가 필요한데 기획재정부가 제동을 걸었다는 겁니다.

{김종회/국민의당 의원/"(과점상태의 외국운영사들이) 선사들의 하역료를 대폭 인상할 경우 부산항의 국제경쟁력 하락은 자명한 사실인데 이 부분에 대해서 어떤 대책이 있습니까?"}

{우예종/부산항만공사 사장/"(터미널 운영에) 공공지분이 참여하거나 국적선사가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있으면 해양수산부와 협의해서 관철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침수피해가 반복되고 있는 진해 용원지역에 대한 책임추궁도 있었습니다.

신항조성공사의 후유증인만큼
해수부와 항만공사가 대책을
수립해야한다는 겁니다.

{김성찬/새누리당 의원/"다 (침수) 원인제공이 BPA 부산항만공사 때문에 생긴건데.."}

한편 국감장 앞에선 한진해운 회생을 촉구하는 한진해운 노조의 1인 시위도 벌어졌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