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절도 피의자 도주, 도망치는 줄도 몰라

{앵커:
절도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50대가
지구대에서 조사를 받다 도주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다시 추적에 나서 체포하긴 했는데,
당시 지구대 밖을 빠져나가는 줄도
몰랐을 정도로 경찰의 피의자 관리가
부실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한 남성을 지구대로 데려와
출입문 앞 소파에 앉힙니다.

절도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58살 이모 씨 입니다.

부산역에서 한 할머니의 가방을
훔치다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그런데 이 씨, 두리번거리며 눈치를 보다 유유히 지구대를 빠져나갑니다.

경찰들은 이 씨가 도주하는 줄도
모르고, 등을 진 채 얘기 나누기에 열중입니다.

당시 지구대에는
경찰관이 5명이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부 이 씨를 사실상
방치했고, 수갑도 채우지 않았습니다.

{경찰 관계자 "담당자가 서류 작업을 하고 있는 도중에…우리 직원이 좀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서…"}

다행히 경찰은 도주 5시간만에 지구대 근처 공원에서 이 씨를 붙잡았습니다.

그 사이 다른 옷으로 갈아 입은 이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이번 사건에 대해 내부감찰을 벌이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김용훈  
  • 김용훈  
  • yh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