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영화인들,이용관 전 집행위원장 복귀해야

한편 오늘(9) “BIFF 사태를 돌아본다”라는 주제로 열린 비프포럼에서는
영화제에 참석한 영화인들이
다이빙벨 상영문제로 퇴진한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한국영화감독조합을 비롯한 일부 영화단체는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명예회복과 부산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며
올해 영화제를 보이콧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