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충치 예방? 유해성?" 수돗물 불소 투입 논란

{앵커:
치약이나 수돗물에 첨가해 충치를 예방하는 불소를 놓고 지자체별로 이 불소를 넣느냐 마느냐 고민 에 빠졌습니다.

최근 김해시가 수돗물에 불소를 넣지
않겠다고 선언했는데, 불소의 유해성논란을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남 김해시는 이곳 삼계정수장을 시작으로 지난 1999년부터 18년 동안 수돗물 불소화 사업을 벌여왔습니다.

불소투입이 충치를 예방하는 가장
경제적인 보건사업으로 여겨져 왔기
때문입니다.

세계보건기구인 WHO나 국내 허용 불소 농도 기준은 1.5 ppm, 수돗물에는 0.8 ppm 을 적용해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아 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환경단체 등에서는
장기간 섭취시 건강에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며 유해성 문제를 제기해
시민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최오봉/김해시민/"저는 뭐 상식을 모르니까 주는대로 먹어야죠."}

이 때문에 김해시는 올해 중순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불소투입
반대의견이 60%이상으로 더 많았습니다.

"결국 김해시는 김해시조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27일부터 수돗물
불소 투입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현재 경남에서는 18개 시군 가운데 7곳만 수돗물에 불소를 투입하고 있으며, 서울, 부산에서는 시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같은 논란에 대해 치의학계에서는
불소는 자연 상태에서도 존재한다며
현재의 수돗물 불소 허용기준 농도로는 문제가 없다고 주장합니다.

{김진범/부산대 치의학전문대학원 교수/"지금 우리나라에서 들어가고 있는 (불소)농도 정도는 충치는 확실히 예방되지만 건강상 전혀 다른 유해는 없죠."}

각 지자체별로 불소 투입결정이 제각각인 만큼 정부와 전문가들이 참여해 과학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대책마련이 절실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