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양산시 장기 대책, 수해 피해 줄여

경남 양산시의 장기 수해 대책이
태풍 차바의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양산시는 지난 2002년 태풍 루사 등
으로 피해를 입자 349억원의 국비를 확보한 뒤 제방둑을 높이고 배수펌프장을 증설해 범람 위기를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양산시는 과거 수해 피해 사례를
객관적 자료로 만들어 정부를 설득한 점이 국비확보에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