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케이블카 옆 국내 첫 루지 체험장 개장

통영 케이블카 옆 국내 첫 “루지” 체험장 개장

“오를 땐 케이블카, 내려갈 땐 루지”…12월 중순 개장
오는 12월 중순이면 경남 통영시에서 국내 처음으로 선보이는 “루지(LUGE)”를 탈 수 있습니다.

루지는 뉴질랜드의 S사가 독자 개발한 체험형 관광놀이시설로 일정한 트랙을 따라 무동력으로 내려가는 삼륜(三輪) 썰매의 일종입니다.

AKR20161014041200052_01_i
[외국의 루지 모습 (사진 제공=통영시)]

루지 체험장이 개장하면 케이블카와 함께 “관광 통영”을 이끌 또 다른 명물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16일 시에 따르면 통영케이블카와 인접한 도남동 통영미륵근린공원에선 지난해 11월부터 루지 조성 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루지는 이달 말 리프트 시운전을 마치고 오는 12월 19일 처음으로 관광객들을 받습니다.

S사는 루지 조성에 모두 1천만달러를 투자, 시는 부지 매입비 등으로 26억원을 투자했습니다.

S사는 뉴질랜드 로토루아와 퀸즈타운, 싱가포르 센토사, 캐나다 퀘백과 캘거리에서 각각 루지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루지 트랙은 모두 6종류입니다.

루지 체험장 하부에 마련된 리프트를 타고 상부 탑승장까지 이동해 탑승장에서 썰매를 타고 내려오는 방식으로, 트랙 길이는 1.5km 안팎이며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습니다.

AKR20161014041200052_02_i
루지 시설 계획도. 모두 6종류의 트랙이있습니다. [사진 제공=통영시]

트랙을 따라 내려오는 데 걸리는 시간은 10분 안팎입니다.

S사는 안전 시설을 잘 갖출 예정이기 때문에 안전사고는 거의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습니다.

시는 루지 리프트에서 케이블카 하부역사까지 무빙워크 등을 설치, 케이블카 관광객들이 큰 불편을 겪지 않고 루지 체험장으로 이동해 루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입니다.

루지 이용요금은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3차례 이용에 1인당 2만원 안팎에서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 관계자는 “루지가 완공되면 케이블카를 타고 한려수도의 수려한 경관을 둘러본 관광객들이 썰매를 타고 산을 내려오는 이색 체험을 할 수 있게 돼 관광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라며 “루지는 통영시가 처음으로 해외자본을 유치해 조성하고 있는 사업으로 고용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