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방세 고액·상습체납자 2천명 명단공개

부산에서 지방세 1천만원 이상을 내지 않은 상습고액 체납자가 2천96명에, 전체 체납액이 1천2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시는 17일 시에서 부과하는 지방세를 1천만원 이상 내지 않은 고액·상습 체납자 2천96명의 명단을 시 홈페이지와 사이버지방세청 등에 공개했습니다.

16개 자치구(군)의 고액·상습체납자 명단은 각 자치구(군) 홈페이지 등에 별도로 공개했습니다.

시 본청에서 부과하는 지방세는 자동차세, 지방소득세, 취득세 등이고, 자치구(군)에서 부과하는 지방세는 재산세가 대부분입니다.

이번에 공개한 체납자는 지방세 체납발생일로부터 1년이 지나고, 1천만원 이상 체납한 자입니다.

부산시 부과 지방세 체납자 2천96명 가운데 올해 처음으로 명단에 오른 신규 체납자는 1천210명이며, 총 체납액은 345억원입니다. 법인이 170개 업체에 86억원이며, 개인은 1천40명에 259억원입니다.

기존 체납자는 886명으로 체납액은 855억원입니다. 법인이 103개에 156억원, 개인이 783명에 699억원입니다.

신규와 기존 체납자를 합쳐 부산시 부과 지방세 체납자는 2천96명에 체납규모는 1천200억원에 달합니다.

부산지역 최고액 체납자는 법인의 경우 건설업체인 유시디로 15억원을 체납했습니다.

개인 최고 체납자는 전 레알티앤아이 대표 강택근씨로 12억원의 지방세를 납부하지 않았습니다.

신규 공개자 가운데 최고액 체납 법인은 부동산컨설팅업체 두진개발로 4억원을 체납했고, 개인 최고액 체납자는 김위한씨로 지방세 3억원을 내지 않았습니다.

부산시는 명단공개 이후에도 체납액을 납부하지 않는 고액·상습체납자에게는 출국금지 요청, 가택수색, 동산압류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계획입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