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중구주민 수해 책임자 LH는 혁신도시 설계자료 공개하라

울산 중구주민회는 17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태풍 차바의 침수 피해 원인은 혁신도시에 있다”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혁신도시 설계용역 내용을 공개하라”고 밝혔습니다.

중구주민회는 “중구 태화시장과 우정시장에 천문학적 침수피해가 발생한 것은 LH가 물 흐름을 무시하고 혁신도시를 개발했기 때문이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조사 결과 숲은 시간당 272㎜, 초지는 128㎜의 빗물을 흡수한다”며 “기존 그린벨트에 들어선 혁신도시가 유수량 증가(시간당 160㎜) 등을 참작했다면 이번 인재는 막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혁신도시 설계 당시 이같은 내용이 고려됐는지 확인하고자 LH를 상대로 도시개발 자연환경평가 자료 등을 공개하라고 요청했으나 묵묵부답이다”고 덧붙였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