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첫 국제선용품박람회 열려…세계시장 진출 확대

우리 선용품업계의 세계시장 진출을 확대하기 위한 국제박람회가 처음으로 열립니다.

한국선용품산업협회는 부산항만공사와 공동으로 19일 오전 부산시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제1회 국제선용품 박람회”를 개막했습니다.

21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국제해양플랜트전시회에 맞춰 개최하는 이 박람회에는 18개 업체가 30개 부스를 설치해 기계류와 부속품을 중심으로 신제품 등을 전시한.

선용품협회 김영득 이사장은 “해양플랜트전시회에 31개국에서 500여개 조선과 해운 관련 기업이 참여하고, 2만 명가량의 국내외 바이어가 찾을 예정이어서 우리 선용품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선용품은 선박의 운항과 선원 생활에 필요한 각종 기계류와 수리용 부품, 식료품 등을 말합니다.

세계 선용품시장 규모는 연간 약 50조원에 이르지만 국내 시장 규모는 7천억원에 불과해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김 이사장은 “올해는 첫 행사라 규모가 작지만 앞으로 매년 열고 규모를 키운 뒤 독립된 전시회로 발전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협회는 세계선용품협회에 가입해 국내 업체들의 세계시장 진출을 돕는 계획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미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이달 말부터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협회 총회에서 가입이 승인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세계협회 정회원이 되면 우리 선용품산업의 국제 위상이 높아져 관련 업체들의 세계시장 진출에 도움이 됩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