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철회 선언에 한 조합원 자해소동

화물연대 지도부가 집단 운송거부 열흘 만인 19일 파업 철회를 전격 선언하자 한 조합원이 자해소동을 벌였습니다.

이날 오후 1시 30분쯤 부산 강서구 신항 삼거리에서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이광재 화물연대 수석부본부장은 “파업투쟁은 오늘로 정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천모 전 화물연대 조직국장이 방송차량 위에 올라가 흉기로 자신의 목에 상처를 입혔습니다.

그는 “파업 철회 여부를 묻는 무기명 찬반투표를 하자”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