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은 영남권 관문공항, 접근성 강화 등 우선돼야

“김해 신공항은 영남권 관문공항입니다.”
오성열 한국교통연구원 박사는 20일 오후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김해 신공항 미래발전 전략 모색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주제발표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국토교통부의 영남권 신공항 성격, 규모, 기능 입지 검토와 평가 등 사전 타당성 용역을 수행한 기관입니다.

오 박사는 “이제는 김해 신공항에 힘을 모을 때”라는 부제의 “김해 신공항 발전 전략”이란 발표에서 영남권 신공항 추진 경위와 ADPi의 사전 타당성 검토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이어 김해 신공항을 영남권 관문공항으로 규정하고 이를 위해서는 우선 김해 신공항 계획을 구체화하고 접근 교통체계의 강화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접근성 제소를 위한 교통체계 개선 방안으로 기존 철도노선 보완과 함께 대중교통 수단 분담률을 늘리고, 서울역과 광명 KTX역 도심 터널과 같은 공항전용철도 구축, 전용버스노선 확충 등을 제시했습니다.

김해 신공항 시설에 걸맞은 위상 강화를 위해서는 에어부산과 같은 지역항공사를 중심으로 한 저비용항공사(LCC) 공급 역량을 확대하면서 지속적인 신규노선 개발 노력이 뒤따라야 하고 공항 운영시간 확대를 통한 슬롯 증대도 반드시 전제되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는 주관한 김해공항가덕이전시민추진단 조성제 상임공동대표(부산상공회의소 회장)는 인사말에서 “김해 신공항이 영남권 관문공항이 되려면 현재 김해공항의 가장 큰 아킬레스건인 소음문제를 해결해 24시간 운항 가능한 공항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주제발표에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나웅진 국토교통부 공항정책 과장, 허종 한국공항정책연구소 고문, 장호상 한국공항공사 신공항추진본부장, 이강석 한서대학교 항공물류교통학부 교수 등 전문가들이 참여해 김해 신공항의 발전 전략에 대한 의견을 개진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