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장생포 고래특구 2016 우수특구 선정

울산 장생포 고래문화특구가 “2016 모범 우수특구”로 선정됐습니다.

남구는 중소기업청이 전국 175개 특구를 대상으로 시행한 “2016 전국 지역특화발전 특구 평가”에서 장생포 고래문화특구가 우수특구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습니다.

국내 유일의 고래를 주제로 한 지역특구인 고래문화특구는 고래박물관·고래생태체험관·고래바다여행선·고래문화마을 등 관광 인프라를 효과적으로 구축한 점, 옛 포경 역사와 문화를 접목한 울산고래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점 등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남구는 설명했습니다.

또 관광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와 파급 효과, 특구 예산 확보, 기관장 관심도, 홍보전략 등도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고래문화특구는 2008년 특구 지정 이후 2010년부터 3회 연속 우수특구로 선정된 바 있습니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이날 경북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국무총리 기관표창과 포상금 1억원을 받았습니다.

서 구청장은 “앞으로 퇴역 울산함 전시, 5D영상관 건립, 모노레일 설치 등 관광시설을 지속해서 확충할 계획이다”면서 “지금까지 성과와 노하우, 경쟁력을 토대로 특화된 관광산업으로 지역 발전을 이끌겠다”고 밝혔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