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자랑스런 세쌍둥이, 군청에 나란히 출근

세쌍둥이 자매가 나란히 경남 고성군청의 행정 9급으로 임용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주인공은 22살의 장서은, 서연, 서진 세자매입니다.

세 자매 가운데 둘째는 지난해 임용돼 현재 고성군 하일면사무소에 근무하고 있습니다.

올해 언니 서은씨와 막내 서진씨가 신규 임용됐습니다.

이들은 어렸을 때 경남도청에 근무하던 외삼촌을 보면서 공직자의 꿈을 키워왔습니다.

3살 위 오빠와 세쌍둥이는 어린시절 경남 고성에 사는 외할머니 손에서 자랐습니다.

경남 고성은 이들에게 제2의 고향이나 다름이 없었고 마침내 군청에서 나란히 근무하게 됐습니다.

세상에 나올 때 함께 나온 세자매가 사회의 출발점도 같은곳에서 아름다운 제2의 인생스토리를 열어가고 있습니다.

KNN 최광수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