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무상급식 반대 걸고 싸운 것 옳았다고 생각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0일 차기 대권 도전 여부와 관련, “총선에서 떨어진 사람이 대선에 나간다면 비웃지 않을까 싶어서 고민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여권의 “잠룡”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오 전 시장은 이날 울산시청에서 열린 시민아카데미 강연에서 “대선 출마 결심을 아직 못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 4·13 총선에서 서울 종로 지역구에 출마했으나 더불어민주당 후보였던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패한 그는 최근 “공생(共生) 연구소”를 열고 정책구상을 다듬고 있으며, 내년초께 대선 도전을 공식화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 전 시장은 그러나 여야의 차기 대권 주자들이 최근 잇따라 복지정책 공약을 내놓고 있는 데 대해 비판적인 의견을 내놓으며 차별화를 시도했습니다.

그는 “정당이 복지를 약속하는 것은 세금을 더 걷거나 국가나 자치단체가 빚을 더 내겠다는 의미와 같다”면서 “부채는 나라를 멍들게 하므로 바람직하지 않고, 세금을 더 부담할 것인지는 국민이 판단하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오 전 시장은 서울시장 재임 당시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를 하려다 무산돼 지난 2011년 8월 퇴임한 것과 관련, “무상급식 반대를 걸고 싸운 것은 여전히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시장직을 걸고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한 것은 잘못한 것 같다”며 “후회하고 반성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밖에 오 전 시장은 “매력 있는 나라, 존경받는 나라”라는 이날 강연 주제와 관련, “가지고 싶은 것은 문화의 힘”이라고 외쳤던 백범 김구 선생의 글을 소개하며 “문화가 앞으로 우리의 경제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