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 9월 물동량 9.8%↑…액체·컨테이너화물 증가

울산항에서 9월 처리된 물동량은 1천685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천535만t보다 9.8%(150만t) 증가했습니다.

8월의 1천435만t보다도 17.4% 늘어난 수준입니다.

24일 울산항만공사가 발표한 9월 울산항 물동량을 보면 작년보다 수입화물(981만t·16.0%)과 연안화물(175만t·17.5%)이 증가했으나, 수출화물(516만t·-1.0%)과 환적화물(13만t·-32.5%)은 감소했습니다.

울산항 주력화물인 액체화물은 1천420만t으로 작년보다 14% 늘었습니다. 액체화물은 9월 전체 물동량의 84.3%를 차지했습니다.

컨테이너 화물은 3만4천164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를 처리해 작년보다 9.8%(3천38TEU) 증가했습니다.

9월 외항선 입항은 965척으로 작년보다 0.7%(7척) 감소했으나, 외항선 입항 총 t 수는 1천691만1천t으로 8.1%(127만4천t) 증가했습니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국제유가의 완만한 상승세와 정제마진 회복으로 액체화물 물동량이 증가했다”면서 “일반화물은 광석과 석탄이 증가했으나, 자동차 국외 현지공장 생산 증가와 수출경기 악화 등으로 전체적으로는 8.2%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