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상륙함 일출봉함 진수…적 레이더밖서 작전수행

상륙작전 수행능력이 크게 좋아진 배수량 4천900t급 신형 상륙함 일출봉함이 25일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해군은 이날 오전 11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신형 상륙함(LST-Ⅱ) 3번함 일출봉함의 진수식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진수식은 선박의 건조가 완료돼 첫선을 보이는 자리로, 일출봉함은 인수시험평가 뒤 내년 11월 해군에 인도되며 전력화 과정을 거쳐 2018년 2월 작전 배치될 예정입니다.

일출봉함 진수식에는 문승욱 방위사업청 차장과 천정수 해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소장),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여성이 진수줄을 자르는 해군 관습에 따라 문승욱 차장의 부인 송옥경 씨가 손도끼로 진수줄을 자릅니다.

일출봉함은 길이 127m, 최대 속력 23노트(약 40km/h)로 승조원은 120여 명입니다. 완전 무장한 상륙군 300여 명과 고속상륙주정(LCM), 전차, 상륙돌격장갑차(KAAV) 등을 탑재합니다. 상륙기동헬기 2대의 이·착함도 가능합니다.

기존 2천600t급 고준봉급 상륙함(LST-Ⅰ)보다 빠르고 상륙작전지휘소를 갖춰 초수평선 상륙작전도 수행할 수 있습니다. 초수평선 상륙작전은 상륙함이 적의 레이더 탐지거리(약 24㎞) 밖에 머물면서 LCM이나 기동헬기를 지휘해 수행하는 작전입니다.

또 방탄설계 적용구역 및 방화격벽이 설치돼 생존성도 향상됐습니다.

일출봉함은 평시에는 기지와 도서에 대한 병력, 장비 및 물자 수송을 담당하고 국지분쟁 시에는 신속대응 전력을 수송합니다.

해군은 국내 명산의 봉우리를 상륙함의 함명으로 사용해 오고 있습니다.

해군은 “6·25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과 도솔산전투 등에서 큰 활약을 펼친 제주도 출신 해병대원들의 용맹을 기려 함명을 일출봉으로 제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신형 상륙함 1번함인 천왕봉함은 2013년 9월에 진수돼 작년 5월에 작전 배치됐고, 2번함인 천자봉함은 작년 12월 진수돼 현재 전력화 과정 중입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