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우레탄 체육시설 중금속 범벅…사용주의

우레탄으로 만든 울산의 체육시설 84.6%에서 유해 중금속인 납과 6가크롬 등이 기준치를 초과했습니다.

한 체육시설은 납이 허용기준의 164배나 초과했습니다.

울산시는 공공체육시설의 우레탄 유해성 검사를 한 결과 52개 시설 중 44곳이 납과 6가크롬 등 중금속 허용 기준을 초과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시는 이들 시설의 사용 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올해부터 내년까지 예산을 확보해 전면 교체한다는 방침입니다.

시에 따르면 44곳은 모두 납이 허용 기준(90㎎/㎏)을 초과했습니다. 또 이 가운데 8곳은 6가크롬도 허용 기준(25㎎/㎏)을 넘었습니다.

범서 구영풋살경기장 다목적구장은 납이 1만4천800㎎/㎏이 검출돼 기준치의 164.4배, 효문운동장 농구장은 납이 1만1천800㎎/㎏으로 기준치의 131.1배 각각 초과했습니다.

울주군 대암체육공원 다목적구장은 납이 9천850㎎/㎏, 청량삼정테니스장은 납이 9천70㎎/㎏, 동구 서부시민운동장 족구장은 납이 4천487㎎/㎏ 각각 검출됐습니다.

울산시 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도 납이 2천173㎎/㎏, 프로축구 경기가 열리는 문수축구경기장 주경기장 트랙에서도 납이 1천757㎎/㎏이 검출돼 모두 기준치를 훨씬 넘었습니다.

6가크롬은 대암체육공원 다목적구장에서 113㎎/㎏이 검출돼 기준치의 4.52배로 나타났습니다. 효문운동장도 74㎎/㎏, 중구 함월구민운동장 족구장도 55㎎/㎏으로 기준치를 모두 넘었습니다.

납은 장기 노출되면 발육과 학습장애, 기억상실 및 이해력 부족 등의 증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6가크롬은 돌연변이 등을 일으키는 1급 발암성 물질입니다.

울산시는 이들 지역의 검사 결과를 공개하고 전면 교체할 때까지 시민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시는 내년까지 국비 등 82억원을 투입해 이들 시설의 우레탄을 기준치에 맞게 모두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