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청와대 비서진 전면 개편하고, 내각 총사퇴해야(종합)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 씨 파문을 수습하려면 박 대통령이 최 씨를 빨리 귀국시키고 청와대 비서진 전면개편, 내각 총사퇴를 하는 등 비상한 각오를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경남 창원을 방문한 안 전 대표는 청년 창업가와 대화를 나눈 뒤 “박 대통령은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성역없는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전날 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서는 “국민은 도대체 나라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 묻고 있는데 내용과 형식 면에서 오히려 의혹만 키운 사과를 했다”며 “박 대통령은 국정 최고 책임자로 국기붕괴 사건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다그쳤습니다.

안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이 연설문 유출 등에 법적 책임이 없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이는 정말로 적절하지 못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새누리당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해 국민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안 전 대표는 이에 앞서 창원대학교를 방문, 최해범 총장 등 보직교수들과 만나 “매일매일 믿기 힘든 일이 쏟아진다”며 “정말 구국운동을 해야 할 정도의 사태라고 본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거점을 둘러보려는 목적으로 이날 기계산업 중심의 공업도시인 경남 창원시를 찾았습니다.

안 전 대표는 창원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과 생산공장 등을 둘러본 후 교수, 연구진,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했습니다.

이어 창원시 마산합포구 부림시장을 찾아 청년들이 먹을거리를 파는 “청춘바보몰”을 방문하고 청년 창업가와 대화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