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차량 노린 손목치기·고의 교통사고로 1천여만원 뜯어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보험금을 받아 챙기고, 음주의심 차량에 부딪히는 일명 “손목치기” 수법으로 합의금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28일 사기, 공갈 등의 혐의로 A씨를 구속하고 B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사회 선후배 사이인 A씨 등은 지난 8월 11일 오후 11시쯤 수영구 남천동의 한 도로에서 진로를 변경하는 차량을 고의로 충돌해 피해자 보험사로부터 보험금 205만원을 받아 챙기는 등 13차례에 걸쳐 1천125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9월 30일 0시 10분쯤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있는 한 도로에서 음주 의심 차량에 고의로 사이드미러에 팔을 부딪치는 “손목치기”를 한 뒤 합의금 명목으로 270만원을 갈취하는 등 음주 운전을 한 약점 잡아 겁을 주는 방법으로 570만원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A씨는 술집이 밀집한 곳에 숨어 있다가 음주 운전이 의심되는 차량을 범행대상으로 삼았습니다.

경찰은 교통사고를 내고도 가해자측에서 보험금을 주지 않는다는 A씨의 신고를 접수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A씨가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단서를 잡고 이들을 붙잡았다고 밝혔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