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자연으로 하동서 지리산국제생태예술제 개막

지리산 대지예술과 뮤지컬, 무용 등을 한꺼번에 감상할 수 있는 “2016 지리산국제환경생태예술제생태예술제”가 28일 막을 올렸습니다.

하동군은 이날 오후 2시 적량면 생태아트파크와 삼화에코하우스 일원에서 “다시 자연으로(Back to the Nature)”를 주제로 한 생태예술제를 개막했습니다.

개막식에 앞서 하동군은 생태아트파크에서 레지던스(예술가 상주) 작가인 영국 출신 “크리스 드루리”의 대지 예술작품 제막식을 열고 일반에 공개했습니다.

크리스 드루리 작품은 국내서 처음입니다. 아시아에서 일본에 이어 두 번째 작품입니다.

크리스 드루리는 하동을 상징하는 차(茶)나무와 자연 그대로의 돌을 소재로 작품을 창작하고 작품명을 “지리산 티 라인(Jirisan Tea Line)”으로 정했습니다.

그는 지난 7월 지리산 일원을 둘러본 뒤 지난 10일 다시 찾아 13일간 작업했습니다.

생태아트파크 뒤편 지리산 자락에 자리를 잡은 작품은 가로 23m 세로 3m 크기로 제작됐습니다.

69㎡ 사각 공간 자갈밭 중간에 나란히 정렬된 돌 12개를 놓고 그 사이로 물 흐르듯 차나무를 심어 연결했습니다.

12개의 돌은 작품이 마주하는 산의 정상과 일치하도록 배치했습니다.

작품은 자연과 문화, 내적 영역과 외적 영역, 소우주와 대우주 같은 세계의 다양하고 상이한 현상들 사이의 연결고리를 만들어주는 역할을 표현했습니다.

윤상기 하동군수는 “원시의 자연이 잘 보존된 지리산에 세계적인 대지예술 거장의 작품이 국내 첫선을 보여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이 작품을 통해 하동이 우리나라 대지예술의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생태예술제는 지리산국제환경생태예술제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지리산국제환경생태예술제집행위원회가 주관합니다.

개막식에 이어 인간문화재 하용부의 창작무 “영무”와 배우이자 경희대 연극영화과 교수 이영란의 “살풀이” 퍼포먼스가 펼쳐졌습니다.

앞서 개막 식전공연으로 한숙자 단장을 비롯한 “그린나래” 단원 10명의 고전무용 “단향무(端香舞)”가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생태예술제 주요 공연으로 예술제조직위원회 위원장이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유인촌 위원장이 연출하고 단원 15명과 함께 직접 출연하는 “뮤지컬 베스트 콘서트” 등 공연도 진행됐습니다.

예술제에는 김성수·류은자·김곤·이명희·정윤상·최준영 등 초대작가의 설치작품 6점과 환경생태예술제 공모전 수상작품 12점이 전시됩니다.

대지예술을 비롯해 설치미술, 융합예술, 공연, 문악(文樂), 빛 예술, 힐링 아트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이는 이번 예술제는 내달 6일까지 계속됩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