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7억원 상당 무등록 양식사료 제조사범 검거

경남 통영경찰서는
무등록 상태에서 17억원 상당의
양식사료를 만들어 판매해온 혐의로
통조림 제조업체 대표 최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최 씨는 지난 2014년 사료 공정 기준이 강화되자 사료 제조업을 폐업한 채
등록 없이 양식장 어류 사료를 만들어
최근 2년 동안 17억원 상당의 사료 약 5천톤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