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조선해운, 빠른 실행 필요

최악의 위기에 빠진 조선업계에 대한 정부 대책은결국 선박 발주였습니다.

정부는 2020년까지 11조원 규모로 250척 가량의 공공선박 발주계획을 밝혔습니다.

관심이 모아졌던 대형조선소 합병은 언급되지 않았고, 조선업 밀집지역에 대한 자금 지원대책을 밝혔습니다.

각 회사에 대해서는 경쟁력 있는 부문을 더 키워 나가면서 자구계획 이행을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중공업은 1조 천억원 규모의 유상증자가 11월 중에 추진됩니다.

정부는 조선사들이 밝힌 자구안과 마찬가지로 현재 31개인 조선 3사의 도크 수를

2018년까지 모두 24개로 줄이고 인력은 32% 가량 줄여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해운업계에 대해서는 6조 5천억원 가량의 금융지원안이 나왔습니다.

1조원 규모의 한국선박회사를 설립해 해운사들을 지원합니다.

법정관리에 들어간 한진해운 대신 사실상 현대상선을 세계 5위권의 초대형 선사로 키워나갈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미 심각한 상황에 놓인 조선 해운 업계에서는 반복되는 대책안에 대한 의구심을 나타내면서,

빠른 실행을 더 기다리는 모습입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