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원룸촌에 '박근혜 탄핵' 낙서, 경찰 수사중

부산의 한 주택가 담벼락에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부산 장전동
원룸촌 담벼락에 붉은색 페인트로
박근혜 하야를 주장하는 낙서 26곳을
발견하고 수사를 진행중입니다.

일부는 페인트 스프레이로 썼고
또다른 일부는 글씨를 새긴 종이를
벽에 대고 스프레이를 칠한
형태입니다.

경찰은 인근 페인트 가게와 주택가
CCTV 등을 확보해 낙서한 사람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