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 공문서로 수천만원 빼돌린 감리원 검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창원시 하수처리장 증설사업을
진행하면서 허위 공문서를
작성해 수천만원의 관급 공사비를
빼돌린 혐의로 건설업체 대표
57살 문모 씨 등 4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문 씨 등은 지난 2014년말에서
지난해 초까지 진행된 모 하수처리장
공사에서 사용하지 않은 누수차단재를
사용한 것처럼 허위 감리 서류를
작성하는 방법 등으로 창원시로 부터
모두 5천 5백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