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창원, 가정용 전자제품 수출 급증

기계공업 중심지인 창원에서 가정용 전자제품 수출이 호황을 맞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창원상공회의소가 올해 3분기 수출입 통계를 분석하자,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수출이 7.2% 늘어난 42억5천만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 가운데 냉장고는 157%가 증가하는 등 가정용 전자제품이 146% 이상 늘어나 전체 수출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조선은 51.2%가 감소했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