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1.3 부동산대책..부산은 미풍?

{앵커:
부동산 광풍을 잡겠다며
정부가 어제(3) 일부 지역에 대해
규제책을 내놓았습니다.

부산도 5개구가 포함됐는데
일단 전매제한 등의 강한 규제는
빠진채 청약자격 강화만 시행됩니다.

지역부동산 시장 영향을
김건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동산 시장 과열을 막기 위한
정부 대책이 나왔습니다.

'서울 강남 4구 등과 함께 부산에선
동부산권 5개구가 포함됐습니다.

대상 지역은 해운대와 연제, 동래, 남, 수영구입니다.'

'앞으로 이 지역에서 분양되는
아파트에는 세대주가 아니거나,
5년 이내 당첨자 또는
2주택 이상 소유자는
1순위에 청약할 수 없습니다.

또 면적에 따라 최소 1년에서
최대 3년까지 재당첨도 제한됩니다.'

올해 해당 지역의 평균 청약경쟁률은
186대 1!

1순위 자격이 강화되면서 경쟁률은
낮아지게 됐습니다.

하지만 실제 분양률엔 영향이 거의 없을 거란게 업계의 공통된 전망입니다.

서울과 달리 전매제한은
받지 않기 때문입니다.

{김혜신/솔렉스마케팅 부산지사장/"전매제한 부분이 빠져 있기 때문에 현재의 분양열기는 당분간 지속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이미 분양시장 열기가
옮겨붙은 기존 주택가격 상승세에
대한 대책도 빠졌습니다.

{강정규/동의대 재무부동산학과 교수/"앞으로 전개될 주택시장의 불안요소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좀 더 강력하고 직접적인 규제 정책이 나와야했다고 생각됩니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부산의 시장상황을 좀 더 지켜본 뒤
전매제한 도입이나 투기과열지구 지정도 검토하겠다며 추가 대책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부산의 부동산 광풍을 붙잡기엔 미흡한 대책이란 지적이 지배적입니다.

다만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수요규제방향으로 바뀌었다는 점은 의미심장하게 받아들여야할 시점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용훈  
  • 김용훈  
  • yh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