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칠성파 두목이 20대 남자 간병인 성추행

부산 최대 폭력조직인 칠성파 두목이
20대 남자 간병인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부산진경찰서는
지난 6월부터 한달여동안
호텔 사우나 등에서
간병인 22살 A씨의 신체를 만지는 등
20여차례에 걸쳐 강체추행한 혐의로
칠성파 두목 73살 이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씨는 피해자 A씨에게
칠성파 두목임을 과시하며
신고하지 말라고 협박한 것으로
경찰조사결과 드러났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