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佛 플라세 장관, 부산서 디지털 혁명 강연

한국계인 프랑스 장 뱅상 플라세 국가개혁장관이 10일 오전 10시 부산시청에서 “디지털 혁명-21세기의 민주적, 환경적 도전의 해법”이라는 주제로 글로벌 토크를 합니다.

이번 글로벌 토크는 플라세 장관이 주제발표를 하고 참가한 시민, 학생, 공무원 등이 같은 주제에를 놓고 자유로운 질의와 토론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장 뱅상 플라세 장관(한국 이름 권오복)은 8세 때 프랑스로 입양된 한국인으로, 아시아계로서는 처음 프랑스 상원의원에 당선돼 녹색당 활동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2008년 유럽 최초의 생물 다양성을 위한 기관인 “나뛰르파리프”(Natureparif)라는 일드 프랑스 지역의 자연 및 생물 다양성을 위한 기관의 대표이기도 합니다.

이번 플라세 장관의 글로벌 토크는 지난 7월 프랑스 지자체 국제교류회의에 참석했던 김규옥 경제부시장이 플라세 장관을 초청하면서 이뤄졌습니다.

부산시는 이번 글로벌 토크가 글로벌 도시 부산의 글로벌 의식 향상과 해외 저명인사의 친부산 국제네트워크 구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